티스토리 뷰




1명을 뽑더라도 회사는 그 1명이 특별하기 때문에

결코 가볍게 채용하지 않아요.




중소기업, 공기업, 대기업 상관없이 1명을 뽑더라도 회사는 그 1명이 특별하기 때문에 결코 가볍게 채용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구직 활동 중 자기소개서를 작성에 많은 시간을 보내고, 그만큼 어려워한다. 그러나 자기소개서는 구직자 자신을 어필하는 것이 아닌, 회사를 설득하는데 목적을 둬야 한다. "저는 누구입니다."와 같은 자기소개서에만 머문다면 회사는 지원자를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자소서를 회사 설득을 위한 "셀프 제안서"라고 생각한다면 마음가짐이 달라질 것이다. 


채용 공고 사이트에서 지원하려는 회사를 정했다면 회사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자소서에서 충분히 표현해야 한다. 회사의 상황과 맞춰 자신과 같은 인재를 뽑아야 하는 이유를 구체적인 근거를 통해서 설명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을 채용함으로 자신과 회사 둘 다 함께 성장할 수 있음을 드러내야 한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취업 컨설팅 조규림 고수를 통해서 두 번째로 취업 자소서 항목 중 입사 후 포부 작성법을 알아보자.



입사 후 포부, 무엇으로 채워 넣을 것인가?


많은 지원자들이 입사 후 포부 항목을 적는 것을 어려워하기 때문에 흔히들 잘못된 방향으로 작성한다. 대부분이 자신의 각오만을 피상적으로 쓰거나, 직무와 관계없는 내용으로 채워 넣는다. 또는 전혀 다른 항목에 해당되는 내용을 쓰기도 하며, 무리하게 욕심을 내어 장황하게 설명하기도 한다. 지원자 대부분이 "입사 후 포부"에 항목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없기 때문에 이런 실수를 하는 것이다.

 

또한 많은 지원자들이 어마 원대한 포부로 자소서를 채우는 경우가 많다. 사람마다 보는 관점이 다르겠지만, 입사 후 포부에 “CEO가 되겠다.”와 같이 장황한 포부를 쓰는 것을 절대 추천하지 않는다. 누구보다도 기업의 내부 현실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 인사담당자와 직무 팀장들은, 지원자가 작성한 원대한 포부에 감명을 받기보다는 회사를 잘 이해하고 있지 않은 지원자라고 생각하거나, 입사 후에도 현실에 부딪히는 한계를 경험할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이런 맥락에서, 많은 지원자들이 기업의 홈페이지에 있는 비전, 경영전략 등을 바탕으로  “입사 후, X 년 이내에 매출을 몇 XX%로 만들고, 20XX 년까지 제일의 XX 회사로 성장시키겠다.” 같은 이상적인 포부를 기술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기업도 쉽게 도달하기 어려운 비전과 경영목표를 단번에 달성하겠다고 장담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입사 후 포부는 지원자가 지원하는 직무에서 할 수 있는 또 해야 할 일들을 중심으로 작성해야 한다.





입사 후 포부, 어떤 이야기를 쓸 것인가?


입사 후 포부에 쓸 수 있는 좋은 이야기의 소재로는 성공 스토리, 성공한 경영자, 직장생활을 하는 선배, 교수님의 말씀, 경영 관련 도서의 내용, 자기계발 등이 있다. 이러한 내용은 자기가 어떠한 자세로 일을 할지에 대한 서론으로 화두를 던지는 방향으로 작성하면 좋다. 추가적으로 자기계발을 쓰는 경우, 반드시 직장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자기계발"이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자. 직장생활과 관련 없는 자기계발이거나, 프로그램 등 쉽게 실력 부족을 드러낼 수 있는 목표를 쓰는 것은 지양한다.


기업이 지원동기와 별도로 굳이 입사 후 포부를 묻는 이유는, 직장이란 사회가 자신만의 확실한 꿈이 없을 때, 이겨내기 힘든 곳이기 때문이다. 뚜렷한 비전과 열정 그리고 경력 계획을 가지고도 실패하기 쉬운 곳이 직장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업은 이 항목을 통해서 구직자가 직장 생활을 잘 견디어 낼 수 있는 자신만의 비전과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함이라 생각할 수 있다.





입사 후 포부, 어떤 흐름으로 쓸 것인가?


입사 후 포부를 작성하는 올바른 방향은 기업에 입사 후에 지원자가 어떤 자세를 가지고, 어떤 일을 하고 싶으며, 그래서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혹은 기업에 어떻게 기여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 써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입사 후 포부는 비교적 가까운 시점부터 입사 후 구체적인 기간을 기준을 두고 시간의 흐름 순으로 작성하는 것이 좋다. 현재 자신의 모습과 자신의 최종 경력목표, 비전 등 결론을 우선 배치한 후, 시간 흐름의 순서 또는 앞에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어떤 자세를 가지고, 어떤 일을 하고 싶으며, 어떤 기여를 하고 싶은지, 그래서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의 순서가 좋다. 



첨삭이 필요하다면! 이력서/자소서 컨설팅의 고수를 만나 보세요.




지금 바로 이력서 자소서 컨설팅을 받아보고 싶으시다면


혹시 취업 전문가인가요? 지금 바로 숨고에서 최대 40만 명의 잠재고객을 만나보세요!

> 이력서/자기소개서 컨설팅 고수 가입하기


> 이력서/자기소개서 컨설팅 조규림 고수 만나기



댓글
댓글쓰기 폼